카르멘, 현대적 캐릭터로 재탄생

중앙일보 류태형 음악칼럼니스트

노블아트오페라단의 새로운 무대빠른 템포, 강렬한 움직임 돋보여

21일 강동아트센터에서 열린 비제 오페라 ‘카르멘’의 피날레는 짜릿했다. 노블아트오페라단(단장:신선섭)이 주최한 서울오페라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한 무대였다. 36세로 요절한 비제는 ‘카르멘’을 쓰기 위해 세상에 태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라사테, 왁스만, 후바이, 셰드린 등이 쓴 ‘카르멘 환상곡’이나 ‘카르멘 모음곡’도 사랑받는다. 카르멘은 시대를 뛰어넘는 팜므파탈의 전형으로 자리잡았다.이날 공연은 빠른 템포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진행됐다. 무대의 기본 틀은 동일했지만 조명과 장식의 변주로 4막까지 단조롭지 않았다. 각 막이 오를 때마다 무용수들의 강렬한 움직임과 스크린의 간명한 메시지가 함께 나왔다. “과거의 남녀상열지사를 현재의 언어로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한 연출가 김숙영의 의도는 공감을 얻었다.

스스로 결정하는 자유로운 여자, 카르멘은 시대를 앞서갔다. 극중 존재감도 남성보다 여성이 더 강했다. 카르멘으로 분한 메조소프라노 김정미는 여성적 관능성에 쌀쌀맞고 자기 중심적인 현대적인 캐릭터를 더했다.돈 호세의 약혼녀 미카엘라 역의 소프라노 김순영은 지고지순한 여성성을 보여줬다. 돈 호세 역의 테너 정의근은 카르멘의 매력 속에 속수무책 녹아들다 광기로 변하는 어리석은 남성상을 구현했다. 에스카미요 역의 바리톤 우주호는 스타 투우사의 섹시함보다는 돈 많은 자산가의 매력으로 카르멘에게 다가섰다.장윤성이 지휘한 뉴서울필하모닉은 ‘하바네라’ 등에서 색채감 있는 연주로 성악진을 뒷받침했다. 850석 규모의 강동아트센터가 새로운 오페라의 메카로 부상할 가능성을 보여준 무대이기도 했다.

팍팍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대리만족을 안기는 오페라 ‘카르멘’

브릿지경제정다훈 기자

분노 조절 장애자인 돈 호세의 살인본능이 과감하게 그려지고, 팜므파탈 카르멘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각을 정교하게 그려낸 오페라이다. 제 1회 서울오페라페스티벌 폐막작, 노블아트오페라단의 '카르멘'이 20일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에서 개막했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페라 1위로 뽑힐 정도로 인기가 높은 비제의 ‘카르멘’은 팍팍한 현대사회에 맞춰 살아가느라 지쳐있는 이들에게 대리만족을 안기는 오페라이다.

김숙영 연출은 사랑을 위한 사랑을 한 집시 여인 카르멘과, 카르멘만을 위한 사랑을 한 돈 호세의 비극적 사랑 앞에 ‘현대인의 사랑의 진실’을 투영시켜 현재의 사랑을 돌아보게 했다. 연출 및 각색을 담당한 김숙영의 거침없는 터치와 에너지가 객석의 집중도를 높였다. 마지막 장면을 미처 예상하지 못한 관객들의 입에서 ‘헉’ 하는 놀라움의 의성어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비극의 칼자루를 잡을 수 밖에 없었던 ‘돈 호세가 들려주는 카르멘 이야기’로 다가오기도 한다. 무엇보다 카르멘과 에스카미요의 내적 자아로 분한 무용수들이 각 막이 시작되기 전 무대에 올라 촘촘한 스토리텔링을 전해주고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그 결과 타이틀롤인 카르멘에게만 초점이 맞춰져, 상대적으로 바보처럼 그려지기 쉬운 돈 호세에게도 무게 추가 함께 옮겨진다.

20일 첫 공연은 메조소프라노 김정미 카르멘, 테너 정의근 돈호세, 바리톤 우주호 에스카미요, 소프라노 김순영 미카엘라가 무대에 올랐다. 이외 테너 민경환 단카이로, 테너 김홍기 레멘다도, 바리톤 오유석 모랄레스, 베이스 이세영 주니가, 소프라노 원상미 프라스키타, 메조소프라노 장은 메르세데스가 출연했다. ‘카르멘’ 레퍼토리로 차곡 차곡 커리어를 쌓아가는 젊은 성악가 김정미의 존재감, 섬세한 감성 표현에 능한 정의근의 폭발적 무대도 돋보인다. 서정미 가득한 김순영의 보이스도 귓가를 자극했다. 요란하게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완벽히 역할을 수행해내는 테너 민경환의 무대는 이번에도 빛났다. 무용수로는 김원미, 백성현, 강석민, 김선왕, 최지영, 이지은, 손준형, 서교훈이 무대에 올랐다. 이번 '카르멘'은 지휘자 장윤성이 서울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하고, 위너오페라합창단, 송파소년소녀합창단이 함께한다.